게스트님

환영합니다

[서평이벤트 마감] 곤충 수업2021-07-24 11:15:12

 

 

조그맣고 꿈틀거리지만 아름답고 경이로운 생명

 

크기는 작지만 하나의 소우주 같은 존재, 곤충.

그 세계를 애정 어린 시선으로 관찰한 유쾌한 생태 에세이!

 

* 응모기간 :7/24~7/31

* 당첨발표 :8/2

* 서평 작성 기한 : 도서 수령 후 2주

* 인원 : 10명

* 응모방법 : 해당 페이지에서 신청

많은 관심 부탁드립니다.

 

 

※서평단 필수 미션※

1. 교보북살롱>커뮤니티>북적북적놀이터 글쓰기>서평 게시

2. 개인 SNS 업로드 필수태그(#책제목 #교보북살롱)

3. 평소 이용하는 온라인서점 1곳 이상에 별점 및 후기 업로드 후 카페 게시글 댓글에 링크 작성

 

도서소개

 

 

지구상에 존재하는 동물의 3분의 2를 차지할 정도로 많은 생명체가 무엇인지 알고 있는가? 바로 곤충이다!

그러나 곤충 하면, 대부분 징그럽다’, ‘인간에게 해를 입힌다’, ‘무섭다등의 혐오스러운 반응이 먼저다.

이는 인간이 속한 포유류와는 다른 생김새와 생태 때문이기도 하고, 한편으로는 곤충에 대한 섣부른 오해가 불러온 편견 때문이기도 하다. 하지만 곤충이 자연 생태계의 유기적인 순환을 위해 담당하고 있는, 비록 크기는 작지만 자신만의 독자적인 생존 전략을 가진 명민한 동물이라는 걸 아는 사람은 많지 않다.

이 책 곤충 수업은 어린 시절 곤충의 매력에 빠진 이후 지금까지 오직 곤충 연구에만 매진해온 열혈 곤충학자가 써낸 곤충을 향한 세레나데(!)이다. 저자는 곤충학자의 일상에서부터 곤충에 대한 놀라우면서도 흥미로운 지식들을 과학, 역사, 지리, 사회, 문화 등 다양한 분야를 넘나들며 위트 있게 전달한다. 이 책을 읽고 나면 작은 존재를 향한 애정과 관심이 궁극에는 인류와 자연을 위하는 길이라는, 소중한 지혜를 얻게 될 것이다.

 

자연 속 작은 존재가 일깨워준 공존의 지혜,

곤충을 위해, 지구를 위해, 인간을 위해

지금 이 순간, 무엇을 해야 할 것인가!

 

 

김태우 박사는 작은 곤충의 세계를 오랜 기간 연구하고 관찰하면서 하나의 큰 깨달음을 얻었다고 고백한다.

바로, 크기에 상관없이 세상에 존재하는, 생명이 있는 모든 것들은 하나하나가 복잡하고 정교한 소우주라는 사실이다.

많은 사람들이 어린 시절에는 곤충을 두려워하지 않는다. 그보다는 호기심 있게 관찰한다.

날개를 팔랑이며 날아가는 나비에 매혹되어 뒤쫓아 가던 기억, 코스모스 위에 살포시 내려앉은 잠자리를 잡겠다고 살금살금 다가가던 기억, 흙장난을 하다가 줄지어 기어가는 개미들의 행렬을 유심히 들여다보던 기억 등, 유년시절에는 곤충과 관련된 낭만적인 혹은 천진한 기억들을 하나씩은 갖고 있을 것이다. 그러나 바쁘고 거대한 목적을 좇는 어른의 삶을 살아가게 되면서 차츰 미시의 세계에 대한 관심을 잃어버린다.

이 책은 어린 시절 경험했던 자연 속 작은 존재가 들려주는 공존과 생존의 지혜에 대해 다시금 깊이 사색하게 한다. 거대한 생태계 안에서 작은 몸뚱이로 자기 나름의 생존을 도모하는 곤충들의 이야기를 따라 책장을 넘기다 보면, 도무지 친근해질 수 없을 것 같은 우리 주변의 곤충들이 대견하고 기특하게 보이는 경이로움을 체험할 수 있을 것이다. 자신이 오랫동안 사랑하며 탐구해온 세계를 더 많은 사람들에게 전하고 싶은 마음으로 쓴 한 권의 따뜻한 생태 에세이는 자연의 작은 생명체인 곤충을 위한 일이 곧 우리와 지구를 위한 일임을 깨닫게 한다.  

 

 

자연 속 작은 존재가 일깨워준 공존의 지혜,

곤충을 위해, 지구를 위해, 인간을 위해

지금 이 순간, 무엇을 해야 할 것인가!

 

김태우 박사는 작은 곤충의 세계를 오랜 기간 연구하고 관찰하면서 하나의 큰 깨달음을 얻었다고 고백한다.

바로, 크기에 상관없이 세상에 존재하는, 생명이 있는 모든 것들은 하나하나가 복잡하고 정교한 소우주라는 사실이다.

많은 사람들이 어린 시절에는 곤충을 두려워하지 않는다. 그보다는 호기심 있게 관찰한다.

날개를 팔랑이며 날아가는 나비에 매혹되어 뒤쫓아 가던 기억, 코스모스 위에 살포시 내려앉은 잠자리를 잡겠다고 살금살금 다가가던 기억, 흙장난을 하다가 줄지어 기어가는 개미들의 행렬을 유심히 들여다보던 기억 등, 유년시절에는 곤충과 관련된 낭만적인 혹은 천진한 기억들을 하나씩은 갖고 있을 것이다. 그러나 바쁘고 거대한 목적을 좇는 어른의 삶을 살아가게 되면서 차츰 미시의 세계에 대한 관심을 잃어버린다.

이 책은 어린 시절 경험했던 자연 속 작은 존재가 들려주는 공존과 생존의 지혜에 대해 다시금 깊이 사색하게 한다.

거대한 생태계 안에서 작은 몸뚱이로 자기 나름의 생존을 도모하는 곤충들의 이야기를 따라 책장을 넘기다 보면, 도무지 친근해질 수 없을 것 같은 우리 주변의 곤충들이 대견하고 기특하게 보이는 경이로움을 체험할 수 있을 것이다. 자신이 오랫동안 사랑하며 탐구해온 세계를 더 많은 사람들에게 전하고 싶은 마음으로 쓴 한 권의 따뜻한 생태 에세이는 자연의 작은 생명체인 곤충을 위한 일이 곧 우리와 지구를 위한 일임을 깨닫게 한다.   <에필로그> 중에서

 

 

지은이   김태우

 

1970년 부산 출생. 국립생물자원관 환경연구사. 건국대학교 생물학과를 졸업하고 성신여자대학교 대학원에서 한국산 메뚜기목의 분류학적 재검토논문으로 박사 학위를 받았다. 다양한 연구 조사 활동을 통해 감춰진 곤충 이야기를 밝히고자 노력하고 있으며 알고 보면 더 재미있는 곤충 이야기(2006), 내가 좋아하는 곤충(2009), 한국 자생생물 소리도감(2010), 우리 집에 왜 왔니?(2011), 곤충이 좋아지는 곤충 책(2012), 메뚜기 생태도감(2013), 주머니 속 메뚜기 도감(2019) 등의 책을 썼다. 곤충에 대한 지식과 경험을 여러 사람들과 공유하고 건강한 환경속에 곤충과의 평화로운 공존을 소망한다.

 

 

 

 

 

 

이벤트 당첨자
  • 김숙경
  • 김윤수
  • 권재우